베트남 군부대 산사태 매몰 장병 22명 전원 사망

베트남 중부에서 18일 군부대를 덮친 산사태로 매몰된 장병 22명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당국은 전날 오전 1시(현지시간)께 베트남 중부 꽝찌성 산악지대인 흐응호아현 군부대 뒷산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매몰된 장병 22명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흐응호아현에서는 지난 17일 저녁에도 산사태가 발생해 주택 한 채가 매몰되는 바람에 일가족 6명이 목숨을 잃었다.

베트남 중부 지방에서는 이달 초부터 태풍 등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쏟아져 홍수와 산사태로 인명피해와 재산피해가 속출했다. 지난 11일 밤에는 트어티엔후에성의 수력발전 댐 건설 현장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토사가 건물을 덮치는 사고로 직원 17명이 매몰됐다. 이 가운데 2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15명에 대한 구조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