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고령화 日 인구 80년 뒤 6천만명으로 반감"

교도통신, 미국 워싱턴대학 인구 추계치 인용 보도

일본 인구가 저출산·고령화 영향으로 80년 후인 2100년에 지금의 절반 수준까지 줄 것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8일 교도통신이 미국 워싱턴대학 연구진을 인용해 보도한 인구 추계치에 따르면, 일본 인구는 현재 1억2천600만명에서 2100년에는 6천만명으로 절반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인구 규모로 따진 일본의 국가 순위는 현재 10위에서 80년 후에는 38위로 떨어진다.

현재 인구가 가장 많은 중국도 절반으로 줄면서 1위 자리를 인도에 내주고 3위로 내려앉을 것으로 연구진은 내다봤다.

반면에 아프리카의 나이지리아가 세계 2위의 인구대국으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 인구는 현재 77억명에서 2064년 97억명까지 늘어 정점을 찍은 뒤 2010년에 88억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진은 여성의 교육 기회 증가로 원치 않는 임신을 피할 수 있게 되는 점과 저출산 추세가 지속하는 것을 상정해 2100년 인구를 유엔 추계치보다 21억명 적게 산출했다.

한편 국내총생산(GDP)을 기준으로 한 경제 규모는 현재 최대인 미국이 2035년 중국에 추월당했다가 중국의 인구 감소 영향으로 2100년 이전에 다시 수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됐다.

일본 경제력은 미국, 중국에 이은 현재 3위에서 인도에 밀려나면서 2100년에 4위로 한 계단 떨어지고, 상위 10위권에 포진한 독일, 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의 경제력 지위는 대체로 유지될 것으로 분석됐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