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틱톡-오라클 합의 승인…환상적 합의 될 것"(종합2보)

틱톡-오라클·월마트, 매각협상 합의…"중국과 무관한 새로운 틱톡될 것"
트럼프 "새 틱톡, 매국서 2만5천명 고용"…대선 전 경제 성과 내세울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중국의 동영상 공유 소셜미디어 '틱톡' 매각 협상과 관련, 미국의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 측과의 합의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안보는 100%가 될 것"이라며 이번 합의가 미국의 국가 안보에 대한 우려를 해결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합의를 축복한다면서 "만약 그들이 그것을 해낸다면 그건 대단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과 오라클, 월마트가 미국에 '틱톡 글로벌'이라는 새 회사를 세워 미국 내 사용자들의 데이터와 컴퓨터 시스템을 관리하게 될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또 이 회사가 텍사스에 본사를 두고 2만5천명을 고용할 것이라고도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새 회사는 완전히 오라클과 월마트가 감독하게 된다"며 "중국과 무관한 새 회사"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 회사는 또 텍사스에 본부를 둔 교육 기금에 50억 달러(약 5조8천억원)를 기부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합의에 따라 오라클과 월마트가 미국의 기반을 둔 새로운 틱톡 운영체의 지분 20%를 나눠 갖게 된다고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라클이 월마트보다 더 큰 지분을 할당받을 전망이며, 여기에 기존의 미국 투자자들의 지분까지 합치면 틱톡 전체 지분의 53%를 미국이 보유하게 된다.

중국 투자자는 전체 지분의 36%를, 유럽 지역의 투자자들은 나머지 11%를 차지한다.

이는 당초 새롭게 설립되는 틱톡의 지분 대다수를 미국 주주가 보유할 것을 주장했던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에도 부합하는 조건이다.

 

11월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합의를 또 하나의 치적으로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안보 위협을 해소하는 동시에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합의를 이끌어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