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코로나 이전 생활 복귀는 2021년 말에나 가능"

백신은 올해나 내년초 나올 것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연합뉴스

올해 안에 코로나19 백신이 나오더라도 이전의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은 내년 말은 돼야 가능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미국의 전염병 최고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보건원(NIH) 산하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은 11일(현지시간) MSNBC 인터뷰에서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는 백신이 나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다만 파우치 소장은 "인구의 다수가 백신을 접종하고 보호받을 때, 그것은 2021년 말은 되어야 할 것 같다"며 "만약 코로나19 이전의 정상적인 생활 수준으로 되돌아가는 것을 의미한다면 2021년 말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전날 하버드 의대 교수들과 간담회에서도 "올 가을·겨울 동안 웅크린 채 잘 넘겨야 한다. 쉽지 않을 것"이라며 긴장을 풀지 말 것을 주문했다.

이어 파우치 소장은 일부 주(州)에서 영화관, 체육관, 미용실이 문을 열고 특히 제한된 식당 실내 식사를 허용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실내는 위험을 절대적으로 증가시킨다"며 "가을·겨울이 되면 우려를 더욱 자아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실내 활동을 재개하는 가장 안전한 방법은 지역사회 전파를 가능한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렇다고 야외에 있는 것 역시 보호 장막을 쳐 주지는 않는다고 했다.

그는 정치 집회를 거론하면서 "특히 군중 속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다면 그게 야외라고 해서 보호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국면이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전망에 대해선 "동의하지 않는다"라고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나는 정말로 우리가 모퉁이를 돌고 있고 (코로나19) 백신이 바로 저기 있다고 믿는다"며 "하지만 백신 얘기를 하지 않아도, 치료법을 거론하지 않아도 우리는 모퉁이를 돌고 있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이 환자·사망자의 수준을 더 낮출 필요가 있다며 "그래야 가을·겨울처럼 더 위태로운 상황에 들어갈 때 시작부터 불리한 처지에 놓이지 않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호흡기 질환이 유행하는 가을·겨울이 되면 코로나19 환자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설 텐데 그전에 환자·사망자를 충분히 낮은 수준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63만6천200여명, 누적 사망자는 19만7천400여명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