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2천명 체류 그리스 최대 난민캠프 전소…정부, 비상사태 선포

레스보스섬 모리아 캠프서 35명 코로나19 확진…소요와 함께 갑자기 화염
현재까지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난민 1만명 이상 거처 잃어

그리스 레스보스섬에 있는 모리아 난민캠프에서 9일(현지시간) 2차 화재가 발생하자 한 여인이 아이를 안고 다른 수용자들과 함께 몸을 피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리스 레스보스섬에 있는 모리아 난민캠프에서 9일(현지시간) 2차 화재가 발생하자 한 여인이 아이를 안고 다른 수용자들과 함께 몸을 피하고 있다. 연합뉴스

 

과밀 문제로 악명높은 그리스 최대 규모의 난민수용시설이 대형 화재로 전소돼 1만명 이상의 난민이 갈 곳을 잃었다.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그리스 레스보스섬에 있는 모리아 난민캠프에서 8일(현지시간) 큰불이 나 캠프에서 체류하던 수많은 난민이 긴급 대피했다.

불은 최대 시속 70㎞까지 불어닥친 강풍을 타고 빠르게 번졌고 현장은 아비규환으로 변했다.

일부 난민은 갓난아이를 안고 불을 피해 밖으로 내달렸고, 급히 끌어모은 생필품을 자루에 담아 유모차로 실어나르는 사람도 있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이번 화재로 캠프 내 시설 대부분이 불에 탄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스 이민당국 관계자는 "모리아 캠프가 완전히 파괴됐다"고 말했다.

9일 오전에도 캠프 내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남아있던 난민들이 대피했다고 한다.

다만, 현재까지 연기를 들이마신 사람들 외에 다치거나 숨진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모리아캠프는 최대 정원이 2천757명이지만 현재는 그 4배가 넘는 1만2천600여명이 생활하고 있다. 그리스 내에서 가장 체류자가 많은 난민 시설이다.

그리스 정부가 모리스 캠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5명이 발생했다고 발표한 뒤 격리될 예정이던 난민들이 소요를 일으켰고,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화재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당국과 정치권은 이와 관련,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난민을 할당해 데려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은 9일 트위터에 "EU 집행위원회와 회원국들이 그리스를 어떻게 도울 수 있을지 가능한 한 빨리 결정해야 한다"면서 "여기에는 난민을 나눠 데려가는 방안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