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라크 주둔 미군 감축 계획 9일 발표"

"아프간 미군 축소 계획도 수일내 발표할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이라크 주둔 미군 규모를 감축한다는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미 정부 고위 관리는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이라크 주둔 미군 감축 계획을 밝힐 예정이며 수일 내로 아프가니스탄 미군 감축 계획도 추가로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달 28일 미 국방부가 이라크 주둔 미군 병력을 현재 5천200명에서 3천500명으로 3분의 1 줄일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미국과 이라크 양국은 지난 1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이 열린 스위스 다보스에서 정상회담을 열어 이라크 주둔 미군 감축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미국은 또 현재 8천600명인 아프간 주둔 미군을 5천명 이하로 감축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표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참전용사들을 '패배자'(loser)로 칭했다는 보도로 큰 곤욕을 치르는 와중에, 유권자들에게 자신이 공약을 차질없이 이행한다는 점을 다시 확신시켜주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