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김정은에 축전…"코로나 발생후 양국친선 깊어져"

중국 매체들도 일제히 보도…시진핑, 김정은 성과 칭찬
푸틴도 축전서 "북러 협력, 한반도·동북아 안전 보장에 기여"

북한 평양시 당원 1만2천명으로 이뤄진 수도당원사단이 8일 태풍 피해를 본 함경도로 출발하기 전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 집결해 궐기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평양시 당원 1만2천명으로 이뤄진 수도당원사단이 8일 태풍 피해를 본 함경도로 출발하기 전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 집결해 궐기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정권수립 72주년인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내 양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시 주석은 축전에서 "나는 중조 관계발전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며 "전통적인 중조 친선·협조 관계가 끊임없이 새로운 성과를 이룩하도록 추동함으로써 두 나라와 두 나라 인민들에게 보다 큰 행복을 마련해주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촉진시켜 나갈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김 위원장과 수차례 상봉을 거론하면서 "일련의 중요한 공동인식을 이룩했으며 두 당, 두 나라 관계가 새로운 역사적 시기에 들어서도록 했다"며 "전통적인 중조(중국과 조선)친선은 두 당, 두 나라, 두 나라 인민의 공동의 귀중한 재부"라고 강조했다.

특히 "신형 코로나 비루스 감염증(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후 쌍방은 호상 지지하고 방조하면서 중조친선을 보다 심화시켰다"고 평가했다.

중국중앙TV 등 중국 관영매체들도 시진핑 주석이 김정은 위원장에 축전을 보낸 사실을 일제히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시진핑 주석이 김 위원장에게 보낸 전문을 공개하면서 시 주석이 북한 정권수립 72주년을 축하하고 김 위원장의 지도력과 성과를 칭찬했으며 양국간 친선 우호 관계를 강조했다고 전했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이날 축전을 보냈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와 조선 사이의 관계는 전통적으로 친선적이고 선린적인 성격을 띠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건설적인 쌍무대화와 여러 분야에서의 유익한 협조가 우리 두 나라 인민들의 이익에 부합되며,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 전반의 안전과 안정을 보장하는 데 이바지한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라울 카스트로 쿠바 공산당 총서기와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도 각각 축전을 보냈다.

카스트로 총서기는 "나는 이 기회에 형제적이며 역사적인 유대에 기초한 우리 두 당, 두 나라 인민들 사이의 관계를 계속 발전시켜나갈 의지를 표명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