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밤중 스마트폰 사용, 정자의 질 저하"

픽사베이 픽사베이

저녁과 밤중에 스마트폰, 태블릿 컴퓨터 같은 전자 기기에 노출되면 정자의 질이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 텔아비브 아수타(Assuta) 메디컬센터 수면·피로 연구소(Sleep and Fatigue Institute)가 생식 능력 평가를 받는 21~59세 남성 11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수면습관과 전자 기기 사용에 관한 설문조사와 정자의 질 검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31일 보도했다.

저녁이나 밤중에 스마트폰, 태블릿 컴퓨터 등 단파장 광선(short-wavelength light)을 방출하는 전자 미디어 기기에 노출되는 시간이 많을수록 정자의 밀도와 운동성(motility)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을 이끈 아미트 그린 연구실장이 밝혔다.

이들은 특히 전체 정자 중 유영 능력이 떨어지는 정자의 비율이 높았다.

저녁에 TV를 보는 시간이 많아도 정자의 밀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수면 시간도 정자의 질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수면 시간이 긴 사람은 짧은 사람보다 정자의 수가 많고 정자의 운동성도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졸음이 많아도 정자의 질이 떨어진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수면의학학회(American Academy of Sleep Medicine)와 수면 연구학회(Sleep Research Society) 합동 화상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