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성공은 패러다임의 전환ㆍ이정표"…외신ㆍ스타들 찬사

빌보드 싱글 1위에 "미 헤비급 가수들 제치고 정상에서 으르렁"
긍정적 메시지와 쉬운 멜로디에 주목…해외 팝스타들도 축하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30일(현지시간) MTV 주관으로 생중계된 비디오 뮤직 어워즈에서 '베스트 팝', '베스트 K팝', '베스트 그룹', '베스트 안무' 등 후보로 오른 4개 부문에서 모두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에서 사전녹화를 통해 영어로 부른 신곡 '다이너마이트' 첫 무대를 선보였다. 사진은 레트로 풍 정장을 차려입은 방탄소년단이 MTV 어워즈에 참석한 모습.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30일(현지시간) MTV 주관으로 생중계된 비디오 뮤직 어워즈에서 '베스트 팝', '베스트 K팝', '베스트 그룹', '베스트 안무' 등 후보로 오른 4개 부문에서 모두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에서 사전녹화를 통해 영어로 부른 신곡 '다이너마이트' 첫 무대를 선보였다. 사진은 레트로 풍 정장을 차려입은 방탄소년단이 MTV 어워즈에 참석한 모습.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이 서양의 동시대 팝스타들을 이긴 것은 음악 팬들에게 패러다임의 전환과도 같다."

7인조 한국 그룹 BTS가 첫 영어 싱글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 싱글차트 1위를 차지하자 외신은 31일(현지시간) "BTS가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며 이들이 이룩한 음악적 성과에 찬사를 보냈다.

BTS의 '핫 100' 1위 데뷔를 알린 음악 전문잡지 빌보드는 트위터를 통해 "BTS의 '다이너마이트'가 폭발하고 있다"며 "7인조 한국 그룹이 첫 영어 싱글로 핫 100 차트를 지배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중음악 잡지 롤링 스톤은 "BTS가 역사를 만들고 있다. 핫 100 차트에 1위로 당당히 진입하며 최고 정점에 도달했다"고 평가했고, 로이터통신은 "K팝 밴드 BTS가 정상에 오르며 으르렁거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1일 발매된 BTS '다이너마이트'는 첫 일 주일 동안 스트리밍 3천390만회, 음원 판매 30만건을 기록하며 핫 100 차트에 데뷔하자마자 정상을 밟았다.

무엇보다 외신들은 BTS가 미국 등 영어권 가수들의 전유물이나 다름없던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1위에 오른 것에 주목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신곡 '다이너마이트'가 31일(현지시간)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1위에 올랐다. 한국 가수가 빌보드 핫 100 정상에 오른 것은 우리 대중음악 역사상 처음이다. 2012년 세계적 열풍을 일으킨 싸이의 '강남스타일'도 핫 100에서는 2위까지 오르는 데 그쳤다. [빌보드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신곡 '다이너마이트'가 31일(현지시간)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1위에 올랐다. 한국 가수가 빌보드 핫 100 정상에 오른 것은 우리 대중음악 역사상 처음이다. 2012년 세계적 열풍을 일으킨 싸이의 '강남스타일'도 핫 100에서는 2위까지 오르는 데 그쳤다. [빌보드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포브스지는 "BTS는 팝 슈퍼스타로서 마지막 남은 경계를 뛰어넘었다"며 "'다이너마이트'의 성공은 서양 음악 청취자들이 비서구권 아티스트를 바라보는 방식과 관련해 패러다임의 전환과 다름없다"고 극찬했다.

이어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아티스트 중 하나로 BTS의 지위를 부정하는 것은 의도적인 무지의 행위"라며 "BTS는 값싼 판매 술책에 의존하지 않고, 서양의 동시대 아티스트들을 이겼다"고 평가했다.

AFP통신은 "BTS가 30일 미국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에서 레이디 가가, 아리아나 그란데, 테일러 스위프트 등 미국의 헤비급 선수들을 제치고 '베스트 팝'을 수상한 데 이어 또 다른 이정표를 세웠다"고 평가했다.

외신들은 BTS의 빌보드 싱글 1위 원동력으로 귀에 쏙쏙 들어오는 멜로디와 긍정적인 메시지, 전 세계에 걸친 압도적인 팬덤을 꼽았다.

로이터통신은 "2013년 결성된 BTS는 재미있고 외우기 쉬운 멜로디와 긍정적인 음악으로 K팝이 미국에 진출하는데 선봉에 섰다"고 소개했다.

USA투데이는 BTS의 인터뷰 내용을 전하며 '다이너마이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 세계에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하려 했다고 강조했다.

K팝의 산업적 가치에 주목하는 보도도 잇따랐다.

AFP통신은 "K팝은 K드라마와 함께 한국의 가장 성공적인 문화 수출품 중 하나"라며 "지난 20여년간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를 휩쓴 한류의 핵심요소인 K팝 산업의 가치는 50억달러(5조9천300억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해외 팝스타들도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MTV 어워즈'에서 최고상인 '올해의 비디오'를 수상한 알앤비(R&B) 스타 '더 위켄드'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무척 멋지다. 아시아권 아티스트들에게 대단히 큰 성과"라며 "큰 축하를 보낸다"라고 말했다.

BTS가 록밴드 '에어로 스미스'와 '조나스 브라더스'에 이어 그룹으로선 세 번째로 핫 100 데뷔와 동시에 1위에 오른 것에 대해 '조나스 브라더스'는 "클럽 합류를 환영한다. 소년들!"이라는 축하의 트윗을 날렸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