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파벌정치 부활…아베·아소 낙점인물 총리될듯

스가 관방장관, 자민당 2인자 지지 확보…다른 후보에 한발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사임 의사를 밝히면서 후임 물망에 오르는 4인의 정치인. 왼쪽부터 고노 다로 방위상, 기시다 후미오 전 외무상,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사임 의사를 밝히면서 후임 물망에 오르는 4인의 정치인. 왼쪽부터 고노 다로 방위상, 기시다 후미오 전 외무상,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 연합뉴스

'1강'으로 군림하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병을 이유로 갑작스럽게 사의를 표명한 이후 일본 내 파벌 정치가 부활, 당내 파벌의 합종연횡(合從連衡) 결과에 따라 아베 총리의 후임자가 선출될 전망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시장의 3파전에서 현재 스가 장관이 내달 중순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유리한 고지를 일단 선점한 것으로 31일 일본 언론들은 평가했다. 내각제를 채택하고 있는 일본에선 집권당 총재가 중의원 투표로 결정되는 총리도 맡게 된다.

자민당 내 최대 파벌은 아베 총리가 속한 호소다(細田)파(98명·이하 소속 참의원·중의원 수)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이 이끄는 아소파(54명)와 다케시타(竹下)파(54명)는 두 번째로 큰 파벌이다.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이 수장인 니카이파(47명)와 기시다 정조회장이 이끄는 기시다파(47명)가 공동 4위다, '포스트 아베'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는 이시바 전 자민당 간시장이 수장인 이시바파는 소속 참의원과 중의원이 19명에 불과한 소수 파벌이다.

스가 관방장관은 전날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니카이 간사장에게 밝혔고, 니카이파의 지지도 확보했다. 아울러 관방장관으로 활동하며 인사에 영향력을 행사해 30명 정도의 측근 그룹을 형성해 현재까지는 가장 많은 지지 의원을 확보하고 있다.

기시다 정조회장은 당내 양대 계파인 호소다파와 아소파의 지지를 끌어내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으나 아베 총리가 스가 장관을 선택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니카이파에 지원을 구하던 이시바 전 간사장은 어려운 상황에 부닥치게 됐다. 지방 당원들 사이에 인기가 있는 그는 국회의원 표와 당원 표가 같은 공식 선거 방식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긴급한 경우 국회의원과 각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지부 연합회 대표(141명)만 참가하는 양원(참의원·중의원) 총회 선거로 대신할 수 있어 그에게 불리한 상황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