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선 '우편투표' 논란…민주, 하원 조기소집·청문회 압박

우체국 개편방지 법안표결 예정…연방우체국장 청문회 출석 요구
트럼프 정부 "보편적 우편투표가 문제" 공방

미국연방우체국(USPS) 우편물 배송 지연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16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에 있는 루이 드조이 연방우체국장의 집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드조이 국장은 우편투표에 반대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지시에 따라 우편 배송 서비스를 일부러 지연시키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연방우체국(USPS) 우편물 배송 지연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16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에 있는 루이 드조이 연방우체국장의 집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드조이 국장은 우편투표에 반대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지시에 따라 우편 배송 서비스를 일부러 지연시키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11월 대선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보편적 우편투표'에 제동을 걸고 나서자 민주당은 하원 조기소집과 연방우체국장의 청문회 출석 요구로 대응하면서 압박하는 등 우편투표 문제가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16일(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와 민주당은 대선 우편투표 확대와 연방우체국(USPS)의 서비스 지연 문제를 놓고 장외 공방을 벌였다. 미 언론에 따르면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캐럴린 멀로니 하원 감독개혁위원장은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루이 드조이 연방우체국장에게 오는 24일 하원 청문회 증언을 요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으로 지난 6월 임명된 드조이 국장은 최근 비용 절감 등을 이유로 우편 분류 기계를 재배치하고 시간 외 근무를 제한했다. 이로 인해 우편물 배송이 지연되면서 우편투표도 원활한 진행이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민주당은 대선을 앞두고 우편투표를 방해하려는 의도가 깔려있으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우편투표 반대 기조를 측면 지원하는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민주당은 성명에서 "대통령은 재선을 위해 자격을 갖춘 유권자들이 투표용지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USPS를 조종하겠다는 의도를 명백히 밝혔다"며 "연방우체국장과 우체국 지도부는 선거 몇 달 전에 수백만 명의 목소리를 잠재우려고 위협하는 이런 위험한 새 정책을 밀어붙이는 이유에 대해 의회와 미 국민에게 답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또한 오는 22일 하원을 조기 소집해 USPS 운영방안을 개편하지 못하도록 하는 이른바 '미국을 위한 배달법'(Delivering for America Act)안을 표결에 부치겠다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은 성명에서 "팬데믹 시기에는 우체국이 중앙 선거기관"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경선에 나섰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도 잇따른 방송 인터뷰에서 우편투표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공격은 국민이 투표에 참여할 수 없도록 하려는 시도라며 우체국의 움직임에 대해 "이것은 미국 민주주의의 위기"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소속 코리 부커 상원의원은 CNN의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의 '사기' 우편투표 주장에 대해 "유권자 사기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드물다"며 또한 우편투표 사기가 행해질 경우 투표용지에 흔적을 남기기 때문에 쉽게 알아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CNN의 같은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하는 문제는 투표용지를 요청하지 않아도 모든 등록 유권자에게 이를 보내주는 '보편적 우편투표'에 관한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옹호했다.

메도스 실장은 유권자 명단이 정확하지 않으며 투표용지가 예전 주소나 이미 숨진 사람의 집으로 보내질 수도 있다면서 "우리는 11월 3일 투표 결과를 알 수 없고 몇달 동안 결과를 모를 수도 있다"며 "그것은 재앙"이라고 주장했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