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남수단서 군인-민간인 충돌로 127명 사망

중부 톤즈에서 민간인 무장해제 과정에서 유혈충돌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군인들이 민간인들을 무장 해제시키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해 127명이 숨졌다고 AFP, dpa통신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남수단군 대변인 룰 루아이 코앙 소장은 이날 중부 지역 톤즈에서 최근 군인들이 민간인들의 무기를 빼앗는 작전을 수행하다가 폭력 사태로 민간인 82명, 군인 45명이 각각 사망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군인 32명이 다쳤다고 덧붙였다.

남수단군에 따르면 지난 8일 톤즈에서 일부 젊은이들이 총 등의 무기 인계를 거부하고 군인들을 공격했고 교전은 10일 오전까지 이어졌다. 앞서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이번 폭력 사태로 지역 시장이 약탈당하고 일부 상점이 불에 탔다고 밝혔다.

영국 BBC방송은 톤즈 내 부족들이 충돌이 잦으며 국가가 그들을 지켜줄 것이라고 느끼지 못한다면 그들을 무장해제하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