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드워드 신간서 '트럼프-김정은 친서' 25통 공개된다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신간 '격노' 내달 15일 출간
"김정은, 친서서 트럼프와 관계 '판타지 영화' 묘사"

1973년 '워터게이트 사건' 특종 보도로 유명한 언론인 밥 우드워드가 트럼프 대통령을 주제로 집필한 '격노'(Rage)가 다음 달 15일 출간된다고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12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적으로 주고받은 친서 25통의 내용이 공개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제1, 2차 북미정상회담을 전후로 친서를 주고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진 적이 없다. 아마존에 올라온 책 소개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에서 서로의 관계를 '판타지 영화'로 묘사했다고 한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년간 재직하며 구축해온 스타일이 2020년 위기에 대응하는 방식에 어떻게 뿌리내렸는지를 담았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