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코로나 백신 개발 발표에 국제사회 "안전·효과 믿을 수 없다" 평가 절하

"백신 제조와 안전·효과 입증하는 것은 별개의 문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1일 세계에서 처음으로 러시아의 코로나19 백신이 등록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1일 세계에서 처음으로 러시아의 코로나19 백신이 등록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등록했다는 러시아의 발표에 대해 국제사회의 전문가들이 안전성과 효과를 입증할 수 없다며 평가절하하고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11일(현지시간) 내셔널 지오그래픽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이 매체가 전했다. 파우치 소장은 "러시아가 실제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실히 입증했기를 희망한다"면서도 "나는 그들이 그것(입증)을 했는지에 대해 심각히 의문"이라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을 제조하는 것은 그것이 안전하고 효과가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과 같은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도 6개 이상의 백신(후보)을 갖고 있고, 사람들에게 해가 되고 효과가 없는 것을 제공할 가능성을 감수한다면 다음 주에라도 그렇게 할 수 있다"면서 "그러나 그런 식으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러시아가 동물 등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 전 시험 결과는 물론 임상시험 결과도 발표하지 않았다면서 러시아 관리들을 인용해 최종단계인 3상 임상시험이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CNN방송의 산제이 굽타 의학담당 기자도 11일(현지시간) 방송에 출연해 "당연히 나는 (러시아 백신을) 맞지 않을 것이다. 나는 이 백신에 대해 아는 게 없다. (확보된) 데이타가 없다"고 말했다. 굽타는 러시아가 에볼라 백신을 개발하던 때가 생각난다면서 당시에 3상 임상시험 결과를 보지 못했다며 지금 상황이 러시아의 과거 백신 캠페인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독일 당국도 11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백신 등록에 대해 "환자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독일 보건부 대변인은 이날 매체 RND에 "러시아 백신의 품질과 효능, 안전성에 대해 알려진 자료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1일 세계에서 처음으로 러시아의 코로나19 백신이 등록됐다고 밝혔다. 이날 등록된 백신은 지난 1957년 옛 소련이 인류 최초로 쏘아 올린 인공위성의 이름을 따 '스푸트니크 V'(Sputnik V)로 명명됐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