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세계 최초 개발 주장 "미국 앞섰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의 노보 오가료보 관저에서 화상 내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이 자리를 통해 러시아에서 세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공식 등록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의 노보 오가료보 관저에서 화상 내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이 자리를 통해 러시아에서 세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공식 등록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각) 원격 내각회의에서 "오늘 아침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을 등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앞서 WHO(세계보건기구)는 러시아가 백신 개발 관련 지침을 지키지 않았다고 우려를 표한 바 있어, 러시아의 '세계 최초' 주장이 굳어질 지 또는 취소될 지에 관심이 향한다.

푸틴 대통령은 WHO의 우려를 의식한듯 이날 언급에서 "백신에 필요한 모든 검증 절차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 백신은 아데노바이러스 기반으로 만들어졌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이 언급한 '세계 최초 개발 코로나19 백신'은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 소재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 및 미생물학 센터에서 개발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에서는 1차 임상 시험이 지난달 중순 마무리된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두 딸 중 1명이 임상 시험에 참여해 접종을 받은 바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러시아는 이 백신을 의료진과 교사 등 수백만명에게 우선 접종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영 타스 통신은 "곧 백신 대량 생산이 진행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같은 러시아의 백신 개발 과정을 두고 WHO는 지난 8월 4일 정례 브리핑에서 너무 빠른 개발 속도에 우려를 나타낸 바 있다. 당시 WHO는 "러시아로부터 백신 관련 공식적인 통지를 받지 못한 상황"이라며 WHO 유럽 사무소의 조사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