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백신 효능 50% 그칠수도…대선 전 개발 가능성"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의회에서 열린 하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관련 특별소위원회의 청문회에 마스크를 착용한 채 출석해 있다. 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의회에서 열린 하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관련 특별소위원회의 청문회에 마스크를 착용한 채 출석해 있다. 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된다고 해도 효능이 50%에 그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파우치 소장이 7일(현지시간) 미 브라운대 온라인 세미나에서 "아직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이 어느 정도일지 알 수 없다"며 "50%가 될지 60%가 될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 "75% 이상이 됐으면 좋겠지만 98%에 이를 가능성은 크지 않다"면서 "이는 공공보건 대응책을 포기하면 안 된다는 뜻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신 개발 선두권에 있는 모더나의 백신 연구가 올해 11월 또는 12월 최종 데이터를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고 있는 만큼, 그전에 백신 개발이 마무리 될지가 주목 되는 상황이다.

파우치 소장은 앞서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도 11월 3일 대선 전에 백신이 나올 가능성을 언급했다. 하지만 백신의 효과에 대해서는 과신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한편 미 존스홉킨스대는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를 494만1천755명으로, 사망자를 16만1천347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