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총리 주자 日방위상 "한국 양해 왜 필요하냐"…적기지 공격능력 발언 논란

북한 상대로 적용하면 한반도 정세와 직결…일본 무장 확대 발판

일본의 차기 총리를 노리는 정치인 중 한 명인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이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 논의와 관련해 한국의 양해는 필요 없다는 강경론을 펴 논란이 예상된다.

5일 일본 방위성에 따르면 고노 방위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 논의를 둘러싼 일본의 방위 정책 변경에 관해 한국이나 중국 등 주변국의 이해를 충분히 얻지 못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왜 한국의 양해가 필요한가, 우리나라의 영토를 방위하는데…"라고 답했다. 그는 중국과 관련해서는 "주로 중국이 미사일을 증강하고 있는 때 왜 그런 양해가 필요하냐"고 반응했다.

적 기지 공격 능력은 탄도미사일 발사 시설 등 적국 내에 있는 기지를 폭격기나 순항 크루즈 미사일로 공격해 파괴하는 능력이다.

최근 일본 집권 자민당을 중심으로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대두했고 전날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전 방위상 등이 중심이 돼 관련한 제언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제출하기도 했다. 아사히 신문은 5일 아베 총리가 "제안을 받아들여 확실히 새로운 방향을 도출해 신속히 실행해 간다"며 '적 기지 공격능력' 보유에 의욕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자민당 의원들은 적 기지 공격 능력을 사용하는 것이 사실상 선제공격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논란을 피하기 위해 '헌법의 범위 안에서 국제법을 준수하면서 전수방위(專守防衛·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 행사 가능)의 사고 아래 상대 영역 내에서 탄도미사일 등을 저지하는 능력'이라고 설명했다. 변칙적인 방식으로 안보 정책을 개편하고있어 향후 논의가 일본이 무장을 확대하는 발판이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고노 방위상의 발언과 관련, 일본으로 날아오는 미사일을 요격하는 방식이 아니라 '상대 영역 내에서 탄도미사일 등을 저지'하는 구상을 만약 북한을 상대로 실행한다면 이는 한반도의 안보와 직결된다. 한국의 양해가 필요 없다는 발언은 고노 방위상이 아베 총리 퇴임 후 다음 총리를 노리는 주자 중 한명이라는 점에서 더욱 논란의 소지가 크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