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리시험 의혹' 친구 부인 "대학서 처음 만나" 일축

"몇 년 전에도 같은 의혹 제기에 거짓이라고 부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매수돼 그의 대입 시험을 대신 치러줬다는 의혹을 받는 친구의 부인이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미국 ABC방송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친구인 조 셔피로의 부인 팸 슈라이버는 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동영상 성명을 올려 셔피로가 트럼프 대통령의 대학입학자격시험(SAT)을 대신 봐줬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프로 테니스선수 출신으로 스포츠전문매체 ESPN의 해설가인 슈라이버는 자신도 트럼프 대통령 친구다. 슈라이버는 1999년 작고한 남편 셔피로와 트럼프 대통령이 펜실베이니아대에 입학한 이후에 처음 만난 것으로 안다며 SAT 대리응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슈라이버는 "수년 전에도 같은 의혹이 제기돼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한 바 있다며 다시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부당하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