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표→삭제→슬쩍 정정'…중국 물가통계 '대형 사고'

국가통계국 실수에 세계 언론 '오보·정정보도' 잇따라

중국 국가통계국이 9일 잘못된 통계 수치를 발표했다가 정정하는 대형 사고를 쳤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9일 오전 9시 30분(현지시간) 6월 생산자물가지수(PPI)와 소비자물가지수(CPI) 동향을 발표했다.

통계국 홈페이지 공고란에는 "6월 PPI가 작년 동월과 같은 수준을 나타냈다"는 제목의 발표문이 올라왔으나 새 페이지가 열리지 않으면서 에러 메시지가 뜨는 오류가 반복됐다. 같은 시각, 6월 CPI가 작년 동기 대비 2.7% 상승했다는 제목의 발표문 역시 열리지 않는 오류 현상이 나타났다.

얼마 지나지 않아 새로운 발표문이 올라왔으며 새 발표 내용은 작년 동월 대비 6월 PPI 상승률은 0.0%에서 -3.0%로 바뀌었고, CPI 상승률은 2.7%에서 2.5%로 낮아졌다.

이 같은 혼란이 이어지는 동안 중국과 외국 언론사들이 갈팡질팡하다가 줄줄이 오보를 냈다가 정정을 했다. 사전에 준비돼 예고된 시간에 발표되는 물가지수 발표가 통째로 결과가 뒤바뀌는 대형 사고에 시장에서는 큰 혼란이 초래됐다.

경위가 석연치 않은 이번 통계 발표 사고로 중국 당국이 발표하는 통계 신뢰는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중국 통계 당국이 복수의 '발표안'을 들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까지도 제기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