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지원이라더니…친트럼프 기업 '코로나 돈잔치'

트럼프에 헌금한 업체 100여개에 지원금 3천258억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정치자금을 낸 100여개의 기업이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중소기업 고용유지 명목으로 모두 2억7천300만달러(한화 약 3천258억원)의 지원금을 받아 논란이 됐다.

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재무부가 공개한 명단에 보수 성향의 온라인 뉴스 사이트인 뉴스맥스가 4월에 500만달러(약 59억8천만원)의 지원을 받았다. 뉴스맥스 최고경영자인 크리스토퍼 루디는 트럼프 대통령을 위한 정치단체에 52만5천달러(약 6억3천만원)를 쾌척한 인물이다.

피자헛과 타코벨 등 외식업체를 소유한 텍사스 기업 '무이 브랜즈'도 최대 1천만달러(약 120억원)의 지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무이 브랜즈의 공동 창업자인 레이 워시번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운영하는 슈퍼팩(super PAC·특별정치활동위원회)에 10만달러(약 1억2천만원)를 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