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홍콩인 시민권 부여'에 중국의 보복은…"투자제한·관세"

가디언 "간접보복 나서거나 홍콩인 출국 아예 막을 수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통과 이후 영국과 중국의 갈등이 첨예해지고 있다.특히 영국이 일부 홍콩인에게 자국 시민권 획득 기회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데 맞서 중국은 보복을 거론하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일(현지시간) 중국이 꺼낼 들 수 있는 보복 조처로 '대(對)영국 투자 제한'과 '영국산 제품에 관세 부과' 등 경제보복과 함께 경제 분야 외의 '간접보복'을 시나리오로 제시했다.

가디언은 "최근 몇 달 사이엔 영국과 중국 간 무역거래가 감소했지만, 영국이 코로나19 봉쇄로 중단된 경제를 되살리려 할 땐 다시 증가할 것"이라면서 "중국이 영국에 투자를 제한하거나 영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한다고 위협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영국은 유럽국가 중 중국의 해외투자를 가장 많이 받은 나라다. 특히 최근 5년간 투자액이 이전 30년간 투자액과 맞먹을 정도로 최근 중국의 대영국 투자가 증가했다. 또 영국에 중국은 세 번째로 큰 수출시장이기도 하다.

가디언은 "중국이 간접보복도 고려할 것"이라면서 중국이 캐나다인 2명을 1년 넘게 구금하고 있는 점을 거론했다. 또 영국 시민권 획득 기회를 부여받은 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 소지 홍콩인의 출국을 막거나, 영국으로 이주해 시민권을 받은 홍콩인의 영국 시민권을 인정하지 않을 가능성도 예상했다.

런던대 중국연구소장인 스티브 창 교수는 "중국이 강경히 대응하지 않으면 중국 내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약해 보인다"면서 "중국으로선 (영국에) 강경하게 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