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에 환멸" 바이든 지지 공화당계 슈퍼팩 공식 출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잇달아 터져 나오는 가운데,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을 지지하는 공화당계 슈퍼팩이 공식 출범했다.

1일 AP통신·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시절 행정부 관료들이 바이든을 후원하기 위해 조직한 슈퍼팩(super PAC·특별정치활동위원회) '바이든을 위한 43 동창'이 이날 공식 출범했다. '43 동창'이란 미국 43대 대통령(부시) 아래에서 일했던 사람들을 뜻한다. 슈퍼팩은 한도 없이 자금을 모으고 쓸 수 있는 외곽 후원조직이다.

부시 행정부 시절 국무부 등에서 일했고 이 슈퍼팩에 참여한 캐런 커크시는 "우리는 그저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국가를 위해 최선이라 생각하는 일을 하길 바랄 뿐"이라며 "조 바이든이 그런 일을 더 잘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