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국에 '경제징벌' 가하던 중국, 인도엔 "차별 말아라"

중국이 자주 쓴 '사드식 비공식 제재', 이번엔 인도가 중국에 가해

"시장 원칙에 근거해 책임감 있게 해외 투자자들의 합법적인 권익을 보호해야 한다. "

중국과 국경 분쟁 중인 인도가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중국 동영상 플랫폼 틱톡 등 중국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59개의 사용을 금지하자 중국이 이에 불만을 표출했다.

외교가에서는 자국에 거슬리는 행동을 하는 상대방 국가에 툭하면 '경제 징벌'을 가하던 중국이 이번에 인도로부터 거꾸로 '경제 보복'을 당하는 보기 드문 상황이 연출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은 2012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열도 영유권 분쟁 때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불붙어 일본 기업들이 큰 손실을 봤다. 2017년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THAAD·사드) 한국 배치 이후에는 중국 단체 관광객의 한국 방문이 뚝 끊겨 한국 관광·유통·숙박업계가 한동안 큰 어려움을 겪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