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빵 백희나, 아동문학 노벨상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 수상

심사위원단 "작품, 경이로운 세계로 들어가는 통로"…상금 6억원

그림책 '구름빵'의 작가 백희나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아동문학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을 수상했다.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의 심사위원회는 보도자료에서 "백 작가는 소재와 표정, 제스처에 대한 놀라운 감각으로 영화 같은 그림책을 통해 외로움과 결속력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면서 "작품은 경이로운 세계로 들어가는 통로이며, 감각적이고, 아찔하면서 예리하다"고 평가했다.

 

백 작가는 스웨덴 일간지 DN과의 인터뷰에서 "믿어지지 않는다. 매우 놀랍고 행복하다"면서 "아이들을 사랑하기 때문에 내 자신이 아이라고 생각하고 아이들을 위해 일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은 스웨덴 정부가 2002년 만들었다.

'삐삐 롱스타킹'을 쓴 스웨덴의 유명 작가인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의 정신을 기리며 어린이를 위한 작가를 상대로 수상자를 선정해왔다.

상금은 500만 크로나(약 6억460만원)다.

한국 작가가 이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04년 출간된 구름빵은 고양이 남매가 두둥실 하늘로 떠올라 아침을 거른 채 허둥지둥 출근한 아빠에게 구름빵을 갖다주는 내용이다. 구름으로 만든 빵을 먹고 떠오르는 기발한 상상력과 따뜻한 가족애로 사랑을 받았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