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터 방불케 하는 뉴욕…"9·11 이후 가장 많은 응급전화"

코로나19로 뉴욕에 하루 7천건 응급전화 쇄도…NYT "구조요원이 삶과 죽음 결정"
9·11과 이라크전 경험한 응급요원 "내가 살아남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

"온통 전쟁 지역이에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진앙으로 떠오른 미국 뉴욕이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극도의 혼란을 겪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8일(현지시간) '전쟁 지역 : 뉴욕시 앰뷸런스는 지금 9·11 때만큼 바쁘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뉴욕시 응급구조사들이 전하는 코로나19 참상을 생생히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욕시에서 응급의료서비스를 요청하는 911 전화는 보통 하루 4천여 건 걸려오는데, 지난 26일에는 7천 건이 넘는 응급 전화가 걸려왔다.

이는 지난 2001년 9·11 테러 이후 한 번도 보지 못한 통화량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하루 응급전화 기록은 지난주에만 세 차례나 깨졌다고 한다.

최근 뉴욕시 맨해튼의 가정집 2곳에 연달아 출동한 응급구조요원 필 수아레스는 비좁은 아파트에서 가족 전체가 감염된 것으로 보이는 장면을 목격한 뒤 "나도 무서웠다"고 토로했다.

9·11 테러 당시 구조 활동을 돕고 이후 이라크전에도 참전한 수아레스는 NYT에 "솔직히 내가 살아남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면서 "내가 이미 우리 식구들에게 바이러스를 옮겼을까봐 무섭다"고 말했다.

NYT와 인터뷰한 뉴욕시 응급구조요원과 소방국 관계자 10여 명은 시내 병원이 코로나19 환자들로 넘쳐나면서 일부 환자는 자택에 방치돼 있다고 밝혔다. 시 보건의료 시스템이 모든 환자를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누구를 응급실로 빨리 보내야 하는지, 누구를 집에 남겨도 괜찮은지 등 삶과 죽음을 가르는 결정을 현장 응급의료 인력이 내리는 실정이라고 NYT는 전했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29일 오전 11시30분(한국시간) 현재 뉴욕시에만 누적 확진자 3만765명, 사망자 672명이 각각 나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