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대 남미 군부들 통신망까지 갖춰 잔혹행위…CIA가 다 봐"

WP, 암호장비회사 후속보도…칠레 등 '콘도르텔' 통신망 가동 반체제세력 탄압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1970년대 말 남미 군사정권이 '콘도르 작전'으로 명명해 비밀통신망까지 갖추고 자행한 잔혹행위를 다 들여다봤다고 미 워싱턴포스트(WP)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IA가 스위스 암호장비회사 크립토AG의 실소유주로 고객 국가들의 기밀 통신을 훔쳐봤다는 엿새 전 탐사보도의 후속이다. WP는 잔혹행위에 대한 첩보 입수와 이후 미국의 대응 사이에 놓인 법적·윤리적 문제들도 함께 제기했다.

WP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와 볼리비아, 브라질, 칠레, 파라과이, 우루과이는 1970년대 말 콘도르 작전의 수행을 위해 '콘도르텔'이라는 이름의 비밀 통신망을 가동했다. 이 콘도르 작전으로 반체제 인사가 비행기 밖으로 내던져지거나 실종되는 등 끔찍한 잔혹행위가 잇따랐다. 이 비밀통신망 가동에는 크립토AG의 장비가 이용됐으며 실소유주가 CIA라는 사실이 최근 세상에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