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위구르 탄압 문건 또 공개…"수용자 가족까지 철저 감시"

수용자 311명과 친인척·이웃 2천여명 개인신상 담긴 자료 유출돼
종교적으로 수염만 길러도 '구금 사유'

중국 정부가 신장 위구르 자치구 수용소의 수용자는 물론 수용자 일가친척의 일거수일투족까지 감시하고 동향을 기록한 자료가 공개돼 파장이 예상된다.

AP통신과 CNN방송 등 외신 매체들이 입수해 17일(현지시간) 공개한 이 자료에는 수용자 본인은 물론 가족의 직업과 종교활동, 신뢰성, 당국과의 협조 수준 등이 낱낱이 기록됐다. 또한 이 자료를 바탕으로 수용자의 출소 여부가 결정됐던 것으로 나타나 중국 정부의 위구르 탄압 실태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이들 매체는 전했다.

위구르 망명자 커뮤니티 등을 통해 유출된 이 자료에는 해외에 친척이 있는 수용자 311명과 이들의 친인척, 친구, 이웃 등 2천여명 이상의 개인정보가 담겨 있다. 가장 최근 자료는 지난해 3월 작성됐으며 수용자들은 신장 남서부 모위(墨玉·카라칵스)현 출신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신장 타클라마칸 사막지대 끝에 있는 모위현은 위구르족 인구의 97%를 차지한다.

눈에 띄는 것은 수용자 주변에 대한 평가다. 수용자 가정은 '믿을 만 하다' 또는 '믿을만하지 못하다'로, 수용자의 행동은 '평범' 또는 '좋다' 등으로 분류해놓는가 하면, 가족의 종교적 분위기는 '가볍다' 또는 '무겁다'로 나눴다. 또한 친척 중 몇 명이나 감옥에 있거나 소위 '훈련센터'로 보내졌는지도 표시해놨다.

 

외신은 중국 정부와 신장 자치정부에 이 자료의 진위에 대한 의견을 요청했으나,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터무니없어 언급할 가치가 없다"는 답변만 내놨다.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 탄압 실태를 보여주는 문서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로, 그동안 공개된 자료는 정부가 위구르족의 종교와 문화적 정체성을 말살하기 위해 어떠한 전략적 활동을 하는지를 보여준다는 것이 외신의 평이다.

종교가 주요한 구금 사유였음을 보여주는 근거가 곳곳에서 발견됐다. 예배나 기도 같은 일반적인 종교활동은 물론 머리를 천으로 덮거나 긴 수염을 기르는 행위조차 구금 사유가 됐으며, 이 외에도 범죄와 관계없이 '가족계획 정책'을 따르지 않고 아이를 많이 낳았다는 이유도 구금 사유가 됐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