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모테기-中왕이 "시진핑 4월 국빈 방일 예정대로 준비"(종합)

독일 뮌헨안보회의 참석 계기 중일 외무장관 회담
중국 외교부 발표문엔 '중일 정상회담' 언급 없어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안보회의 참석 계기로 회담을 갖고 오는 4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일을 예정대로 준비하기로 의견일치를 봤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양국에서 확산하는 가운데도 시 주석의 국빈 방일을 실현한다는 목표를 재확인한 것이다.

시 주석의 방일 준비를 위해 이달 중순 베이징(北京)에서 열 예정이던 실무회의가 연기되고 일본 정부 내에서도 시 주석의 방일 연기론이 부상하는 가운데 열린 이번 외무장관에서도 관련 논의에 관심이 쏠렸다.

모테기 외무상은 시 주석의 방일과 관련, 중일 양국은 세계 평화와 번영에 책임을 가지고 있다고 전제한 뒤 "그 책임을 다한다는 의사를 내외에 명확히 보여주는 기회로 하고 싶다"고 말했다.

왕 국무위원도 "일본 방문을 꼭 실현해 중일 관계를 새롭게 높은 곳으로 가져가고 싶다"고 밝혔다.

모테기 외무상은 회담이 끝난 뒤 왕 국무위원의 발언이 시 주석의 방일 시기가 4월에서 변하지 않았다는 취지인지를 묻자, "그렇게 봐도 좋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중국 외교부도 양국 외교장관이 회담을 통해 양국 우호관계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중일 정상회담에 관해서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 국무위원은 모테기 외무상에게 "최근 많은 일본인이 중국을 향해 도움의 손길을 뻗고 있다는 이야기를 중국 인터넷에서 자주 본다"면서 "우리는 이런 이야기를 통해 가까운 이웃의 우정과 온정을 느낀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왕 국무위원은 이어 "재난을 당했을 때 남에게 책임을 전가하거나 강 건너 불구경하는 듯한 행위는 매우 부끄러운 짓"이라며 "그러나 중일 양국은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상호 지지를 통해 동방국가의 훌륭한 전통을 잘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로 중국 경제에 다소 영향이 있겠지만, 중국은 노력을 통해 회복할 것"이라며 "중국은 일본과 경제 무역, 인문 교류 등 각 분야에서 상호 협력과 전략적 상호 이해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 올리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