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中 전역이 패닉...리커창, 우한 현지 병원 방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3천명에 육박하면서 중국 전역이 패닉에 빠졌다. 27일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산이 점점 악화하는 가운데 리커창 중국 총리가 직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인 우한을 찾았다. 중국 정부망에 따르면 리 총리는 이날 우한의 한 병원을 방문해 우한 폐렴 대응책 등을 점검하고 의료진과 환자를 위문했다. 중국 정부망 제공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