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의원 "트럼프 살해하면 포상금 35억원" 제시 논란

솔레이마니 고향 지역구 의원…"미, 핵보유국 못건드려"
미국 군축대사 "터무니없다. 이란 테러체제란 사실 입증"

이란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살해하는 사람에게 포상금 300만달러(약 35억250만원)를 주겠다고 공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아마드 함제는 21일(현지시간) 의회 연설 중 "케르만주 사람들을 대표해 우리는 누구든지 트럼프를 죽이는 사람에게 300만달러를 현금으로 지급하겠다"라고 발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이란 ISNA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함제 의원의 지역구가 있는 케르만주(州)는 지난 3일 미군의 표적 공습으로 폭사한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의 고향이다.

이에 대해 로버트 우드 주제네바 미국 대표부 군축 담당 대사는 "터무니없다"며 이란 체제가 테러리즘에 기반해있음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