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조선인 170명 전사 이오토 유골 대량 소각 논란

유족 동의 없는 소각…조선인 유골 포함 가능성 제기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점기에 한반도 출신자가 동원돼 목숨을 잃은 태평양 섬 이오토(硫黃島)에서 발굴한 유골을 대량 소각한 것으로 파악돼 논란이 예상된다.

일본 후생노동성 당국자는 21일 한일 양국 시민단체 등과 만난 자리에서 이오토에서 전사자 유골 약 1만위(位)를 수습했으며 여기서 513개의 검체를 채취한 후 유골을 대부분 소각했다고 밝혔다.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이하 보추협) 등에 따르면 전쟁 중 이오토에 동원돼 목숨을 잃은 한반도 출신은 확인된 것만 170명에 달한다.

이는 일본의 현대사 연구자인 다케우치 야스토(竹內康人) 씨가 작성한 '전시(戰時) 조선인 강제노동 조사자료집-연행처 일람·전국지도·사망자 명부'(다케우치 명부)에서 확인되는 수치라고 한다.

이날 일본 중의원 제2의원회관에서 후생노동성과 외무성 당국자를 만난 한일 시민단체 측은 소각이 합당한 행위인지 강한 의문을 표명했다. 오키나와를 중심으로 유골발굴 및 수습 활동을 하는 시민단체 '가마후야' 대표인 구시켄 다카마쓰(具志堅隆松) 씨는 "유족이 소각하라고 얘기한 것도 아니다"며 일방적인 소각에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또 소각 전에 검채를 채취했다고 하더라도 제대로 DNA 감정이 안되면 나중에 다시 채취해야 하는데 유골을 소각해버리면 유골의 신원 파악이 불가능해진다고 지적했다. 보추협 측은 다케우치 명부는 물론 야스쿠니(靖國)신사가 전사자를 합사하기 위해 후생노동성으로부터 확보한 명부를 확인해도 조선인 사망자 규모를 알 수 있다고 지적하며 "성의의 문제"라고 비판했다.

앞으로는 일본 외 지역에서 발굴한 유골도 소각하지 말라는 시민단체 측의 요구에 후생성 당국자는 '일본인일 개연성이 확실하게 높은 것을 제외하고는 소각하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DNA 검사 없이 유골을 육안으로 보고 일본인일 개연성을 판단한다는 발상 자체가 유골 발굴 현장을 전혀 이해하지 못한 발상이라는 지적이 참석자로부터 쏟아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