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사막의 단비 "인공강우 시도 계속"

UAE 기상청의 인공강우 비행기 UAE 기상청의 인공강우 비행기

아랍에미리트(UAE) 기상청은 하늘을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무인기로 빗방울을 생성하는 인공강우를 계속 시도하겠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오마르 알야지디 UAE 기상청장은 이날 아부다비에서 열린 국제 강우포럼에서 "인공강우 기술의 선도자로서 UAE는 관련 활동을 계속하겠다"라며 "전문가들이 더 효율적으로 비구름을 만들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을 개발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기술로는 기존 구름에서 빗방울을 만들지만 앞으로는 구름 자체를 만들 수도 있다"라며 "더 많은 비·구름을 만들어 기후변화에 따른 가뭄에 대처하는 게 궁극적인 목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태양에너지를 이용해 상승기류를 생성, 구름이 생기도록 하는 기술도 연구 중이라고 덧붙였다.

UAE는 1990년대부터 고온 사막기후로 강수량이 극히 적은 문제 해결을 위해 인공강우를 시도했다. 그러나 현재까지는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UAE 기상청에 따르면 계속된 인공강우 시도에도 2017년 UAE의 연간 평균 강수량은 107㎜였으나 2018년에는 47㎜로 급감했다. 모두 247차례 인공강우 비행기를 띄운 지난해 평균 강수량은 101㎜였다.

알야지디 청장은 "최근 UAE에 내려 교통 마비와 침수 피해를 낸 폭우 수준의 비는 인공강우 때문이 아니다"라며 "인공강우 실험은 강수 확률을 30∼35%포인트 정도 올리는 정도이지 UAE에 내리는 모든 비의 원인이라고 볼 수는 없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