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내 손으로 개헌" 외치지만 일본 유권자는 부정적

여론조사서 반대가 더 많아…차기 총리로 이시바 인기
비리 의혹에 얼룩진 복합리조트 정책에 부정적 여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임기 중 개헌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표명하지만, 일본 유권자들은 이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이 18∼19일 18세 이상 일본 유권자가 있는 가구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아베 총리 집권 중에 개헌하는 것에 대한 의견을 물으니 반대가 47%로 찬성(33%)보다 많았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7∼19일 실시한 조사에서는 국회 헌법 심사회에서 헌법 개정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질 것을 기대하느냐는 물음에 49%가 '기대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45%가 '기대한다'고 답했다. 교도통신의 11∼12일 조사에서는 아베 총리 임기 중에 개헌하는 것에 대해 52.2%가 반대하고 35.9%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총리가 "헌법 개정에 대한 국민적 인식이 높아진 것에 대해 이것을 무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개헌 필요하다고 주장하거나 "나 자신의 손으로 개헌을 달성하고 싶다는 생각에 전혀 흔들림이 없다"고 개헌에 의욕을 보이지만 여론은 이와는 거리가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이나 측근의 금전 관련 비리 의혹 등으로 급락했던 아베 정권의 지지율은 일정 수준으로 회복된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 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52%를 기록해 지난달 조사 때보다 4% 포인트 높았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3% 포인트 하락한 37%였다.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이 누구냐는 물음에서는 두 신문의 조사에서 모두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이 1위(마이니치 19%, 요미우리 27%)를 차지했다.

 

복합리조트(IR) 정책을 다루던 아키모토 쓰카사(秋元司) 중의원 의원이 IR과 관련한 중국 기업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의혹으로 구속기소된 가운데 IR 정책에 반대(요미우리 58%)하거나 재검토를 요구(마이니치 63%)하는 의견이 과반을 차지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