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공공행사 사유화 파문'에 지지율 급락 '휘청'

일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정부 차원의 벚꽃놀이 행사를 지역구 지지자들의 향응에 활용했다는 비판이 거세지면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6%포인트(p) 급락했다.

18일 요미우리신문이 15~17일 18세 이상 성인 남녀 1천5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9%를 기록했다. 직전인 지난달 18~20일 조사 때 지지율은 55%였다.

이 신문이 매달 실시하는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50% 이하로 떨어진 것은 지난 2월 이후 처음이다. 요미우리는 지지율 하락에 아베 총리가 총리 주최 '벚꽃을 보는 모임'에 자신의 후원회 관계자를 초대한 것에 대한 비판 여론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