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유가인상 항의 시위 '폭동' 규정…"1천명 체포"

이란 정부는 휘발유 가격 인상에 항의해 수도 테헤란을 비롯해 이란 곳곳에서 벌어진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하고 참여자를 1천명을 체포하면서 조기 진압에 나섰다.

이란 정보부는 17일(현지시간) 낸 성명에서 "여러 도시에서 15~16일 사회 불안을 일으킨 자들의 신원을 모두 확인했다"라며 "이란 사회의 안전을 책임지는 부서로서 이들에 대해 적절히 조처하고 결과를 곧 발표하겠다"라고 밝혔다. 정보부는 이틀간 전국에서 은행 100곳과 상점 57곳이 시위대의 방화로 소실됐다고 집계했다.

이란 정부는 15일 휘발유 가격을 50% 인상하고 한 달 구매 상한량을 60L로 정했다. 60L를 넘기면 200% 인상된 가격에 휘발유를 사야 한다. 이에 15일 밤부터 16일까지 이란 주요 도시에서 시민들의 항의 시위가 벌어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