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예산담당관 "우크라 군사원조 보류는 매우 이례적"

마크 샌디 부국장…트럼프 탄핵조사 관련 예산관리국 첫 증언
백악관 비서실장 "통상절차 따라 지원보류" 해명과 정면배치

마크 샌디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가안보 프로그램 부국장이 1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조사와 관련한 하원 비공개 증언을 하기 위해 의사당 안으로 들어오고 있다. 그는 이날 증언에서 지난 7월 중순 백악관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를 보류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밝혔다고 외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마크 샌디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가안보 프로그램 부국장이 1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조사와 관련한 하원 비공개 증언을 하기 위해 의사당 안으로 들어오고 있다. 그는 이날 증언에서 지난 7월 중순 백악관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를 보류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밝혔다고 외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촉발한 우크라이나 군사원조 보류가 매우 이례적으로 이뤄졌다는 증언이 처음으로 백악관 예산 담당자를 통해 확인된 것으로 17일(현지시간) 전해졌다.

마크 샌디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가안보 프로그램 부국장은 전날 비공개로 진행된 하원 조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이는 의회가 승인한 4억 달러(약 4천668억원)의 군사 지원을 트럼프 행정부가 보류한 게 정치적 결정이었다는 민주당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 결정의 배경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적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에 대한 조사 요구가 있다는 게 민주당의 주장이다.

샌디 부국장은 예산관리국 직원 중 처음으로 현재 진행 중인 탄핵 소환 조사에 응했으며, 다른 예산관리국 당국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침에 따라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다.

샌디 부국장은 조사에서 "백악관이 지난 7월 중순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지원을 동결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예산관리국 정무관도 지원이 지연되는 이유에 대해서 설명을 내놓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한 관계자는 전했다.

그는 또 "지원 동결 절차를 시작하도록 한 예산 배분서에 서명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며 "그러나 당시 그러한 배분서가 보내진 이유에 대해서는 듣지 못했다"고 증언했다고 익명을 요구한 복수의 관계자가 밝혔다.

또 다른 증언에 따르면 샌디 부국장이 서명한 서한의 날짜는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한 날짜와 일치하는 7월 25일이다. 이어 일주일 뒤 예산관리국이 구두로 다른 관계 부처에 '백악관의 지시에 따라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보류한다'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샌디 부국장의 정무직 상관은 샌디 부국장이 거절해도 계속해서 예산 처리 진행 과정을 보고하라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WP는 샌디 부국장의 증언이 바이든 전 부통령 조사를 종용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지원을 보류했는지에 대한 새로운 단서를 제공하는 것은 아니지만, 지원 보류 결정이 통상 절차에 따라 이뤄졌다는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의 해명과는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