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거리청소 나선 부대, 중국 내 최강 대테러 특전부대"

항일전쟁·한국전쟁 참전 최정예…"시위진압 투입 가능성도"

15일 홍콩 금융 중심가에서 시민들이 다섯 손가락을 쫙 펴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시위대는 송환법 공식 철회와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 민주화 시위대의 '5대 요구'를 정부는 모두 수용하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15일 홍콩 금융 중심가에서 시민들이 다섯 손가락을 쫙 펴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시위대는 송환법 공식 철회와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 민주화 시위대의 '5대 요구'를 정부는 모두 수용하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지난 16일 거리 청소에 나선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에 중국 내 최강 대테러 특전부대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져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빈과일보, 동방일보 등이 17일 보도했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전날 오후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수십 명은 카오룽퉁 지역의 주둔지에서 나와 시위대가 차량 통행을 막으려고 도로에 설치한 장애물을 치우는 작업을 40여분간 했다.

그런데 반소매 티셔츠에 반바지 차림을 한 이들 중국군 가운데 상당수가 앞부분에 호랑이 문양, 뒷부분에는 '특전팔련(特戰八聯)'이라는 글자가 쓰인 주황색 티셔츠를 입은 것이 눈에 띈다.

또한, 상당수 중국군은 뒷부분에 '쉐펑특전영(雪楓特戰營)이라고 쓰인 남색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홍콩 언론은 이들 중국군이 중국 인민해방군 서부전구 76집단군의 '쉐펑특전여단'에 소속된 부대로서 중국 내 최강의 대테러 부대라고 전했다.

쉐펑특전여단은 중국이 항일전쟁을 할 때 용맹을 떨쳤던 펑쉐펑(彭雪楓) 장군이 창설한 부대로서, 펑더화이(彭德懷)의 지휘하에 한국전쟁에도 참여한 중국군 내 최정예 부대 중 하나이다.

2000년에는 이 여단 산하에 중국 최초의 대테러 전문 부대가 창설됐으며, 이 부대는 시가전은 물론 고산지대나 사막, 삼림 등 어떠한 지형에서도 대테러 작전을 전개할 수 있도록 훈련된 최강의 대테러 부대이다.

홍콩 언론은 머나먼 중국 서부 지역에 주둔하는 대테러 특수 부대가 홍콩에 와서 주둔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이는 심상치 않은 징조라고 해석했다.

홍콩 시위 사태가 격화하면서 중국 관영 매체가 홍콩 시위를 '테러리즘'이라고 맹비난하면서 단호한 대처를 주문하는 것에 비춰볼 때, 최악의 상황에서 시위 진압에 투입될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이다.

홍콩 언론은 "중국 인민해방군의 최정예 대테러 특수부대가 홍콩으로 와 주둔하고 있다는 것은 혹시 일어날 수 있는 '테러 사태'에 대비하는 것일 수 있다"며 "다만 이를 지나치게 확대해 해석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최근 "홍콩에서 계속해 과격한 폭력 범죄 행위가 벌어져 법치와 사회 질서를 짓밟고 있다"며 "폭력을 중단시키고 혼란을 제압해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홍콩의 가장 긴박한 임무"라는 '최후통첩'을 한 바 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