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릭스 "다자주의·자유무역 확대…한반도 평화적 해결 지지"

73개항 '브라질리아 선언' 서명…기후변화·국제기구개혁·시장개방 등 담아
"완전한 비핵화 등 한반도문제 외교적 해결로 동북아 평화·안정 유지 중요"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 경제 5개국) 제11차 정상회의에 참석한 5개국 정상들이 기념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브릭스 5개국 정상들은 이날 회담 후 서명한 '브라질리아 선언'에서 완전한 비핵화 등 한반도 상황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 경제 5개국) 제11차 정상회의에 참석한 5개국 정상들이 기념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브릭스 5개국 정상들은 이날 회담 후 서명한 '브라질리아 선언'에서 완전한 비핵화 등 한반도 상황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신흥 경제 5개국으로 이루어진 브릭스(BRICS) 정상들은 다자주의와 자유무역 확대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지지도 표명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브릭스 정상들은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회담을 마치면서 일방주의와 보호주의에 맞서 다자주의에 근거한 글로벌 거버넌스 구축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브라질리아 선언'에 서명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도하는 세계 질서에 대한 거부감을 표시하면서 다자주의 수호를 위한 브릭스 회원국들의 의지를 담은 것으로 해석된다.

모두 73개 항목으로 이루어진 '브라질리아 선언'은 파리기후협정에서 정한 탄소 배출 감축 목표 달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개혁, 우주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군비경쟁 자제, 시장개방과 공정하고 차별 없는 무역, 부패 척결을 위한 노력 등을 담고 있다.

정상들은 선언문을 통해 "브릭스 회원국들은 유엔과 세계무역기구(WTO),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를 강화하고 개혁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한다"면서 "국제기구들이 더 포괄적이고 민주적이며 대표성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정상들은 완전한 비핵화 등 한반도 상황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선언문은 "완전한 비핵화를 포함해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외교적·정치적 해결에 대한 지지 입장을 확인한다"면서 "이를 통한 동북아 지역이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