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 커지는 '日 아베 총리 벚꽃 모임'…야당 공세 강화

주요언론 사설 "본인 의혹, 해명하라" 아베 총리에 촉구

일본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세금을 들이는 봄맞이 행사를 개인 후원회 친목행사로 사물화(私物化)했다는 의혹이 점점 커지고 있다. 아베 총리가 기부행위를 금지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으며 야권은 진상 규명을 전담하는 합동대책반을 강화해 대대적인 공세를 펼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일본 정부는 매년 4월 도쿄 도심 공원인 '신주쿠 교엔'에서 총리 주재로 각계 인사들을 초청해 봄맞이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桜を見る会·이하 벚꽃 모임)을 연다. 그런데 2012년 말 시작된 아베 총리의 2차 집권기 이후로 점차 '벚꽃 모임'이 아베 총리의 개인 후원회 친목 행사로 변질했다는 것이 논란의 핵심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논란이 커지자 지난 13일 내년 행사를 일단 중단하겠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과거 행사를 둘러싼 새로운 의혹이 잇따라 불거지면서 파문은 확산하는 양상이다.

무엇보다 '벚꽃 모임'의 전야제 행사로 아베 총리 후원회가 최고급 호텔에서 개최한 간담회 비용이 문제로 떠올랐다. NHK 등 일본 언론이 입수한 '벚꽃 모임' 안내문을 보면 전야제 행사로 열린 아베 총리 후원회 모임의 참가비는 5천엔이라고 적혀 있는데, 해당 호텔은 식사 등을 포함하는 최소 비용이 1인당 1만1천엔이라고 밝히고 있다.

올해 후원회 모임에 참석했다는 한 여성은 "850명 정도가 모였다"고 증언했다. 올해 행사를 기준으로 전체 참가자 수로 추산하면 1인당 6천엔씩, 총 510만엔 상당의 향응을 제공한 셈이 된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아베 총리는 기부행위를 금지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셈이 된다. 또 행사를 주관하는 내각부는 올해 초대 대상 명부를 지난 5월 9일 폐기한 것으로 드러나 은폐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다.

입헌민주당 등 야권 4당은 이번 사태를 아베 정권을 흔들 불씨로 활용하기 위해 중의원 의원으로 구성한 합동대책반을 기존 11명에서 3배 규모로 늘리는 등 공세 수위를 높여 나갈 채비를 하고 있다.

아즈미 준(安住淳) 입헌민주당 국회 대책위원장은 14일 "아베 정권은 내년 '벚꽃 모임'을 열지 않는 것으로 사태를 수습하려 하지만 악취가 나는 곳에 뚜껑을 덮으려는 태도를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 도쿄신문 등 주요 언론들도 사설 등을 통해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어 파장이 커지고 있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