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 "北과 대화 위해 한미 군사훈련 조정 가능"

"외교적 필요에 따라 더 많거나 적게 조정"…"韓과 협의해 결정"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과 지소미아 유지도 요청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장관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장관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사진)은 13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비핵화 대화 증진을 위해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추가로 축소 조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또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유지가 필요하다고 밝히며 한국을 압박했다.

연합 군사훈련 추가 축소는 한미연합 군사훈련에 강력하게 반발해온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진전을 위한 의도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AP통신 등 외신과 미 국방부가 배포한 녹취록에 따르면 한미안보협의회(SCM) 참석차 이날 한국행에 오른 에스퍼 장관이 이같이 말했으며 구체적으로 어떤 훈련의 조정을 검토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발언은 한반도에서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군사적 준비 태세 확립이 국방부의 최우선 임무라고 전제하면서, 외교가 작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 또한 필요하다고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그는 "우리는 외교가 계속되도록 할 필요가 있다. 전진하기 위한 가장 좋은 길은 정치적 합의를 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의 발언은 협상 진전을 위한 훈련 축소에 방점을 둔 것으로 보이지만 상황에 따라 훈련이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는 경고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 어떠한 변화도 한국 정부와 협의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연습이나 훈련 같은 것들을 늘리든지, 축소하든지 조정을 검토할 때 한국의 파트너와 긴밀히 협력해서 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또 한국시간으로 15일 열리는 한미군사위원회(SCM) 회의에서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과 지소미아 유지 문제를 꺼내겠다는 의향을 드러냈다. 그는 "나는 숫자는 말하지 않겠다. 그러나 우리는 배치된 군대의 방위비 분담과 관련해 아주 큰 증액을 요구해 왔다"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오는 23일 0시 종료 예정인 지소미아 문제에 대해서도 "지소미아는 유지되어야 하며 북한 행동에 관해 시의적절한 방식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