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에르도안, "쿠르드 민병대 시리아 '안전지대'서 철수" 합의

"터키-시리아 국경서 30km 밖으로 150시간내 철수해야…이후 러-터키 공동순찰"
"터키 군사작전 구역 밖은 러-시리아 정부군이 감시"…터키 주장 대폭 수용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터키 접경의 시리아 다르바시야에서 살림살이를 싣고 피난길에 오른 쿠르드족 가족.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터키 접경의 시리아 다르바시야에서 살림살이를 싣고 피난길에 오른 쿠르드족 가족.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통해 터키 접경의 시리아 내 '안전지대'로부터 쿠르드 민병대의 철수와 러-터키 양국 군의 합동 순찰에 합의했다.

터키의 시리안 내 군사 작전 구역에 포함되지 않는 시리아 북동부 지역으론 러시아 군사경찰과 시리아 정부군을 투입해 쿠르드 민병대의 철수를 유도하도록 하기로 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열린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언론 브리핑에서 "내일(23일)부터 우리의 프로젝트를 이행할 것"이라며 "150시간 이내에 모든 테러 세력인 YPG(쿠르드 인민수비대)와 중화기들은 (터키-시리아 국경에서) 30km 밖으로 철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터키는 YPG를 자국 내 쿠르드 분리주의 테러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시리아 분파로 규정하고 최대 안보위협으로 여기고 있다. 에르도안은 터키군과 러시아군이 쿠르드 민병대의 철수를 확인하기 위해 시리아-터키 국경으로부터 폭 10km에 걸친 터키의 군사작전 구역에서 합동 순찰을 실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터키 양국 외무장관은 푸틴과 에르도안 대통령의 언론 브리핑 뒤 정상회담 합의사항을 담은 10개 항의 양해각서를 각각 낭독했다. 터키의 요구를 대폭 수용한 각서는 러시아와 터키가 이 같은 합의 이행을 감독하고 검증할 공동기구를 만들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터키는 안전지대에서 자국에 대한 안보 위협 세력인 YPG를 몰아낸 후 360만명에 달하는 자국 내 시리아 난민 중 100만명 이상을 이곳으로 이주시킬 계획이다.

터키군은 지난 17일 미국의 중재로 시리아 정부와 손잡은 쿠르드와 5일 동안 조건부로 휴전하기로 합의했으며 휴전 합의는 22일 밤 종료됐다. 러시아와 터키는 이날 정상회담을 통해 쿠르드 민병대에 안전지대에서 철수할 수 있는 시간을 더 연장해 주고 그 뒤에는 양국이 함께 안전지대 운영을 감독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분석된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