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우크라 대사대행 "美, 정치적 동기로 원조보류"…트럼프 타격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이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하원 3개 위원회에서 증언하기 위해 의회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이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하원 3개 위원회에서 증언하기 위해 의회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가운데)이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하원 3개 위원회에서 증언하기 위해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의회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가운데)이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하원 3개 위원회에서 증언하기 위해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의회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 미 정부가 정치적 동기에 따라 우크라이나 원조를 보류한 것으로 보인다고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이 주장했다.

AP·AF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 의혹에서 핵심 증인의 한 명으로 꼽혀온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은 22일(현지시간) 하원 비공개 증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퀴드 프로 쿼'(quid pro quo·보상 대가)는 없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정면 반박하는 그의 증언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더욱 궁지에 몰리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에서 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의혹 수사를 종용했고, 미 관리들은 우크라이나 원조 보류를 지렛대로 삼아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 3개 위원회는 이 의혹을 둘러싼 탄핵 조사를 진행 중이다.

테일러 대사 대행은 증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바이든 관련 의혹을 조사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히기를 원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대사가 자신에게 '안보 원조를 포함한 모든 것이 그러한 발표에 달려있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테일러는 증언 전 의회에 제출한 15쪽 분량 성명에서 "올해 8월과 9월에, 미국의 비정상적인 비공식 정책 결정 채널로 인해, 국내의 정치적 이유로 중대한 안보 지원을 보류한 것으로 인해, 우크라이나와의 관계가 근본적으로 손상되고 있다는 것에 대해 점점 더 우려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국방부와 국무부, 중앙정보국(CIA),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이 우크라이나 원조를 제공하게 하려고 노력했지만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테일러 대사 대행은 일자별로 세세하게 정리한 기록을 토대로 구체적으로 증언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