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도 워런도 불안한 美 민주당…"다른 누구 없소"

힐러리 클린턴·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외 미셸 오바마 '등판'도 회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미셸 오바마 전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 전 대통령 부인

 

최근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에서 여론조사 1위로 뛰어오른 엘리자베스 워런 연방 상원의원(매사추세츠)이 22일(현지시간) 시카고 웨스트사이드의 오스카 드프리스트 초등학교 밖에서 파업 중인 시카고 교원노조(CTU) 및 국제서비스노조(SEIU)와 피켓 시위를 함께 하며 연설하고 있다. 워런 의원은 대선 가도에서 전국적 확장력이 의문시 된다는 민주당 내부의 지적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에서 여론조사 1위로 뛰어오른 엘리자베스 워런 연방 상원의원(매사추세츠)이 22일(현지시간) 시카고 웨스트사이드의 오스카 드프리스트 초등학교 밖에서 파업 중인 시카고 교원노조(CTU) 및 국제서비스노조(SEIU)와 피켓 시위를 함께 하며 연설하고 있다. 워런 의원은 대선 가도에서 전국적 확장력이 의문시 된다는 민주당 내부의 지적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둔 민주당 경선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등 유력 후보들이 약점과 한계를 지닌 채 지지부진해 민주당 내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등 '제3의 대안 후보'를 찾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새로운 대안 후보들이 뒤늦게 경선에 뛰어들지 불투명해 도널드 트럼트 대통령의 재선을 저지할 대항마가 마땅치 않은 민주당 내부의 고민을 보여주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2일(현지시간) 최근 민주당의 영향력 있는 인사들이 모이는 자리에 '어느 인사가 이번 경선에 빠졌으며, 끌어들일 만한 인사는 누구인지'가 화두에 오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과 맞붙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대선 때마다 후보로 거론되는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심지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인 미셸 여사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민주당 경선이 한창인데도 이런 여론이 대두되는 데는 현재 후보들이 저마다 약점이 있어서다. 유력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선거자금이 부족해 예비선거를 치를 수 있을지를 두고 의구심이 커지는 상황이다. 또 최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선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전국구 선거에서도 통할지 의문이다.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은 백인 유권자를 벗어나 지지층을 확대할 수 있을지에 대한 회의론이 있다.

상황이 이렇게 전개되자 민주당 지도부는 트럼프 대통령을 저지해야 한다는 갈망이 그 어느 때보다 큰 상황에서 '백기사'의 등장을 학수고대하고 있다. 미치 랜드로 전 뉴올리언스 시장은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꺾기에 가장 적합한 인물이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의 저조한 모금 상황은 "진짜 우려"된다고 말했다.

하마평에 오르내리는 인사 중 일부는 실제 출마를 고민했으나 주위에서 인사치레로 하는 말인지 아니면 진정으로 출마를 원하는지 헷갈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블룸버그 전 시장은 최근 사적인 자리에서 자신들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예비선거에 뛰어들겠지만, 과연 자신들이 비집고 들어갈 틈새가 있는지에 회의적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존 케리 전 국무장관도 공개적으로 출마를 고민하고, 다른 이들로부터 출마 독려를 받기도 했지만 오랜 동료이기도 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최선의 후보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나 블룸버그 전 시장 등 주요 후보군이 뒤늦게라도 뛰어들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것이 안팎의 판단이다. 주위에선 이들이 바이든 전 부통령이 중도 포기하거나 당선 가능성이 너무 약해지지 않는 한 출마할 가능성은 작다고 내다봤다.

그런데도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이달 들어 딸 첼시와 함께 낸 책을 홍보하고, 트위터에서트럼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등 대외활동을 눈에 띄게 늘리고 있는 등 '다른 옵션'들의 등판 가능성이 남아있다는 관측이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