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에 대한 매우 흥미로운 정보있다…많은 일 진행중"

스톡홀름 결렬후 사실상 첫 北 언급…"어느 시점에 중요한 재건 될 것"
"전쟁 일어날수도 있지만 누가 알겠냐"면서도 "김정은과 서로 존중"
"김정은, 오바마의 11번 통화시도 불응…내 전화는 받아" 친밀감 표시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가진 각료회의 도중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귓속말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가진 각료회의 도중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귓속말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가진 각료회의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과 관련해 "매우 흥미로운 정보가 있다. 많은 일들이 진행되고 있다"며 '중요한 재건'(a major rebuild)을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스톡홀름 협상 결렬 이후 북한 문제에 사실상 침묵해 왔지만 이날은 대북 정책을 자신의 성과로 내세웠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11차례 통화 시도에 불응했지만 자신의 전화는 받는다며 김 위원장을 '젠틀맨'(gentleman)라고 호칭하기도 했다. 협상 진전을 위한 물밑 작업이 이뤄지고 있음을 강하게 시사하는 대목이어서 주목된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한편으론 북한과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며 '누가 알겠냐'고 언급하는 등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내지 못하면 관계가 급랭할 수 있다는 경고의 목소리 역시 빼놓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