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루히토 일왕 즉위 선언 "세계 평화·헌법 준수" 메시지

'헌법 고쳐야' 아베 주장과 대비 주목

나루히토 일왕이 22일 오후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서 자신이 일본 헌법과 '황실전범'(皇室典範)특례법 등에 따라 왕위를 계승했다며 나루히토 일왕이 22일 오후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서 자신이 일본 헌법과 '황실전범'(皇室典範)특례법 등에 따라 왕위를 계승했다며 "즉위를 내외에 선명(宣明, 선언해 밝힘)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나루히토 일왕이 22일 오후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서 자신이 일본 헌법과 '황실전범'(皇室典範)특례법 등에 따라 왕위를 계승했다며 나루히토 일왕이 22일 오후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서 자신이 일본 헌법과 '황실전범'(皇室典範)특례법 등에 따라 왕위를 계승했다며 "즉위를 내외에 선명(宣明, 선언해 밝힘)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서 열린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에서 마사코 왕비가 일왕의 즉위 연설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서 열린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에서 마사코 왕비가 일왕의 즉위 연설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서 열린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이 끝난 후 마사코 왕비가 행사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서 열린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이 끝난 후 마사코 왕비가 행사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전후에 출생한 첫 일왕인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즉위식에서 세계 평화와 헌법 준수를 언명했다. 헌법을 고쳐 일본을 전쟁 가능한 보통 국가로 바꾸려고 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극명히 대비되는 메시지로 해석돼 주목된다.

나루히토 일왕은 22일 오후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서 자신이 일본 헌법과 '황실전범'(皇室典範)특례법 등에 따라 왕위를 계승했다며 "즉위를 내외에 선명(宣明, 선언해 밝힘)한다"고 말했다.

나루히토는 5월1일 즉위했으나 이날 '소쿠이레이세이덴노기'(即位禮正殿の儀)가 따로 열려 즉위 사실을 일본 안팎에 알렸다.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부 주요 인사와 이낙연총리 등 약 180개국 대표가 참석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국민의 행복과 세계의 평화를 항상 바라며 국민에 다가서면서 헌법에 따라 일본국과 일본 국민통합의 상징으로서 임무를 려 다할 것을 맹세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예지(叡智, 진리를 포착하는 고도의 인식 능력)와 해이해지지 않는 노력으로 우리나라가 한층 발전을 이루고 국제사회의 우호와 평화, 인류 복지와 번영에 기여할 것을 간절하게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나루히토 일왕이 일본인의 행복과 더불어 세계 평화를 언급한 것은 아키히토 상왕이 재위 중에 밝힌 메시지와 상통한다. 일본에서 일왕의 발언은 '오코토바'(お言葉, 말씀)로 불리며 특별하게 취급된다.

나루히토의 이날 메시지는 세계 평화를 추구하고 기존 헌법을 따르겠다고 언급함으로써 헌법 개정을 추진 중인 아베 정권의 행보와 대비돼 일본인에게 적지 않은 울림을 줄 것으로 보인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