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행정장관 '유화 제스처'…시위대 요구 일부 수용 시사

'경찰 진압과정 독립조사·시위자 사면' 가능성 제시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이 시위대의 일부 요구를 수용할 가능성을 제시해 주목된다.

2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시위 과정에서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캐리 람 행정장관은 지난 4일 경찰 감시 기구인 IPCC를 통해 경찰 진압 과정을 조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시위대는 IPCC에 의한 조사를 믿을 수 없다며 독립 조사위원회를 설치해 경찰의 강경 진압을 조사할 것을 요구해 왔다.

 

그는 시위 과정에서 체포된 사람들에 대한 사면 주장에 대해서도 그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 않았다. 캐리 람 장관은 "죄를 묻지 않고 석방하는 것은 법치주의에 어긋나는 것으로, 이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도 체포된 미성년자에 대한 지원 방안을 강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