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반 체제에 첫 균열"…부다페스트 시장, 야권 품에

2010년 집권 이후 주요 선거서 여권 첫 패배

입법·사법부와 언론까지 통제하는 막강한 권력을 휘둘렀던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가 13일(현지시간) 수도 부다페스트 시장 선거로 일격을 당해 2010년 집권 이후 선거에서 첫 패배를 기록했다.

지방선거 중 가장 관심을 모았던 부다페스트 시장 선거에서 82%가량 개표가 끝난 상황에서 여당 피데스(Fidesz) 후보인 이슈트반 터르로시(71) 현 시장이 44% 득표율에 그친 반면 친 유럽연합(EU) 성향의 중도 좌파 후보인 게르게이 커라초니(44) 후보가 51%의 득표율을 기록, 6% 포인트 이상 뒤처진 득표율을 보이며 사실상 패배했다.

오르반 총리는 난민·이민자에 반감을 가진 우파 민족주의를 등에 업고 작년 4월 총선에서 개헌 의석을 확보하며 2010년 이후 3연임에 성공한 4선 총리(1998년 첫 총리 취임)가 됐지만, 정부 비판 언론을 탄압하고 의회와 사법부를 장악하면서 강력한 권한을 구축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