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정부-시위대 협상 타결…시위 11일 만에 종료

'시위 촉발' 유류 보조금 폐지 정책 철회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과 반정부 시위 지도자들 간의 협상이 타결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13일(현지시간) 수도 키토에서 원주민들이 소리를 지르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과 반정부 시위 지도자들 간의 협상이 타결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13일(현지시간) 수도 키토에서 원주민들이 소리를 지르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오른쪽 세번째)이 13일(현지시간) 수도 키토에서 반정부 시위를 주도해 온 에콰도르토착인연맹(CONAIE) 지도자들을 만나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오른쪽 세번째)이 13일(현지시간) 수도 키토에서 반정부 시위를 주도해 온 에콰도르토착인연맹(CONAIE) 지도자들을 만나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에콰도르에서 열흘 넘게 거센 반(反)정부 시위가 벌어진 끝에 정부가 시위대의 주요 요구를 수용하면서 사태 해결을 위한 양측 간의 협상이 타결됐다. 13일(현지시간) 오후 10시께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 등 정부 측과 시위를 주도한 에콰도르토착인연맹(CONAIE) 지도자들은 약 4시간 동안 대화를 마치고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이 합의에 따라 에콰도르 전역에서 시위가 종료됐다"면서 "우리는 나라 안의 평화를 회복하는 데 전념하겠다"고 밝혔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들은 시위를 촉발한 주요 원인으로 꼽혔던 정부의 유류 보조금 폐지 결정이 철회됐다고 덧붙였다.

이는 협상이 진행되는 와중에도 수도 키토 시내에서 격렬한 충돌이 이어지자 정부가 한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된다. 양측은 정부 지출은 줄이고 세입은 늘려 에콰도르의 재정적자와 공공 부채 규모를 줄일 대책을 함께 고민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