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 내일 개원, 탄핵조사 가속…에스퍼 국방장관, 이례적으로 조사에 협조하기로

내부고발자 진술은 안 듣기로, '우크라 스캔들' 연루 美당국자 잇따라 소환…탄핵 증거 수집 박차

미국 하원이 15일(현지시간) 2주간의 휴회를 마치고 개원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에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행정부 인사로는 이례적으로 하원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AP 통신 등 외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 하원은 15일 개원과 함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연루된 미 국무부 당국자들을 잇달아 소환할 예정이다. 탄핵 조사를 주도하는 하원 정보위와 외교위, 정부감독개혁위 등은 휴회 기간에도 커트 볼커 전 국무부 우크라이나협상 특별대표와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의 증언을 들었고, 행정부를 상대로 자료 제출과 의회 증언을 요구하는 다수의 소환장을 발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을 정보기관에 고발한 내부고발자의 의회 출석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 소속 의원들을 통한 신분 누설 우려가 제기되는 데다, 고발 내용이 녹취록과 다른 증인의 진술 등을 통해 이미 상당 부분 입증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13일(현지시간) 미 CBS 방송 시사프로그램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의회에 협력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의회 소환에 응하겠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에스퍼 장관의 발언은 지난주 백악관이 하원의 탄핵 조사를 불법으로 규정하며 협조하지 않겠다는 공식 방침을 내놓은 지 며칠 만에 나온 것이다. 그는 다만 뒤이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는 백악관도 국방부 자료 공개에 대한 권한이 있기 때문에 내부적으로 행정 당국자나 트럼프 대통령이 자료 공개를 제한할 순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 각료가 '백악관 지침'에 선 긋기를 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AFP통신은 "탄핵 조사에 대한 트럼프 방침과 명백히 단절한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