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새 총재에 불가리아 출신 게오르기에바…두번째 여성 수장

"신흥경제시장서 배출된 첫 IMF 지도자"…EU 요직 거친 경제학자

국제통화기금(IMF) 새 총재로 선출된 불가리아 출신 여성 경제학자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가 2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IMF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 새 총재로 선출된 불가리아 출신 여성 경제학자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가 2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IMF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은 25일(현지시간) 새 총재로 불가리아 출신 여성 경제학자인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66) 세계은행(WB) 전 최고경영자를 선출했다. 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은 25일(현지시간) 새 총재로 불가리아 출신 여성 경제학자인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66) 세계은행(WB) 전 최고경영자를 선출했다. 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은 25일(현지시간) 새 총재로 불가리아 출신 여성 경제학자인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66) 세계은행(WB) 전 최고경영자를 선출했다. AP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IMF 집행이사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게오르기에바를 신임 총재로 뽑았다고 밝혔다. 임기는 5년이며 다음 달 1일 시작된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2011년부터 IMF를 이끌어온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의 뒤를 이어 189개 회원국을 둔 IMF의 수장으로 활동하게 된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IMF가 출범한 후 라가르드에 이어 두 번째 여성 수장이자 독일이나 프랑스 등 유럽의 전통적 경제 대국이 아닌 신흥 시장(이머징 마켓) 경제 국가에서 배출된 첫 IMF 지도자라고 AP는 전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2010년부터 유럽연합(EU) 집행위원을 지냈다. 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에서 예산, 인권, 국제협력 부문 집행위원을 맡는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